“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스탠퍼드대학, 버클리대학 등 7개 주요 상위대학으로 구성된 연구팀이 전 세계적으로 확장가능한 분산형 결제네트워크 ‘유닛-e(Unit-e)’를 개발 중”이라고 17일 블룸버그 등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주요 상위대학으로 구성된 공동연구팀은 이날 전 세계적으로 확장 가능한 분산형 결제네트워크를 발표했다. ‘유닛-이(Unit-e)’라고 명명된 이 암호화폐는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스탠퍼드대학, 캘리포니아대학, 버클리대학 등 7개 주요 미국 대학의 연구팀이 공동으로 참여한 비영리기관 분산형 기술연구소(DTR)가 처음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스탠퍼드대학, MIT 등은 지난해 기부금을 암호화폐 펀드에 투자하기도 했다.

DTR은 자체연구를 진행한 결과 성능과 확장성이 제한된 비트코인의 설계가 결과적으로 지불수단으로서의 유용성을 감소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적으로 확장할 수 있고 빠른 속도로 거래를 처리할 수 있는 암호화폐를 만들면 비트코인을 능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DTR 관계자는 “연구팀은 이같이 빠른 속도와 확장성을 위해 현재 공개된 대부분의 암호화폐를 지원하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분석을 마쳤다”고 전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