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미국 와이오밍주 의회가 암호화폐에 대한 소유주들의 직접재산권을 인정하는 법안을 승인함으로써 암호화폐 지지자들에게 큰 승리를 안겨줬다고 비트코이니스트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직접소유권 인정 법안(SF0125)은 13일과 14일 주 상원의 2차와 3차 심의를 잇달아 통과, 현재 마크 고든 주지사의 서명만 남겨둔 상태다. 법안은 이르면 내주 초 주지사 서명을 거쳐 정식 법률로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법안은 와이오밍주 거주자들이 암호화폐 토큰을 제삼자 보관소를 이용하지 않고도 전면적인 법률적 보호 속에 소유하도록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와이오밍주는 이로써 미국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사적소유권 허용을 위해 법률을 개정한 첫 번째 주가 됐다.

월가 출신으로 와이오밍주 블록체인연합 멤버인 캐이들린 롱은 와이오밍주의 이번 입법은 소비자와 기업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전망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