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은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공조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효과적인 공조를 위해 각 거래소의 고객보호와 이상거래 모니터링 업무, 담당자 간 핫라인(hotline, 긴급 비상 연락 수단)을 구축했다. 핫라인을 통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대출사기, 다단계 등 범죄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되거나 확인된 지갑 주소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암호화폐를 범죄에 이용하기위해 같은 지갑을 이용해 여러 거래소에서 출금을 시도할 경우, 처음 신고가 접수된 거래소가 해당 지갑주소를 즉시 공유해 다른 거래소를 통한 추가출금을 차단하는 방식이다.

4사 측은 이번 공조로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효율성이 훨씬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 거래 모니터링 절차 및 고객보호를 위한 체계시스템을 갖추고 실명확인 가상계좌를 운영하며 각 은행과 공조해본 경험을 한대 모으면 범죄행위 예방과 건전한 거래환경 조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한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