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아르헨티나 블록체인 스타트업 알토비아제(Altoviaje)와 비텍스(Bitex)가 아르헨티나 내 37개 도시의 대중교통 사용료를 비트코인(BTC)을 통해 결제할 수 있는 교통카드 ‘수베(Sube)’를 출시했다고 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암호화폐 전문미디어 크립토247(Cripto247)이 보도했다.

아르헨티나의 37개 도시에서 비트코인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해지면서 암호화폐가 대중들의 삶에 보다 가까이 다가서는 계기가 마련됐다.

해당업체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알토비아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수베카드에 비트코인을 충전할 수 있으며, 지하철 및 버스를 이용할 때 해당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최소 비트코인 요금은 50페소(peso)이다.

암호화폐로 상품과 서비스를 결제하는 사례는 이미 많이 있었지만 일반 대중들이 이용하는 버스와 전철요금을 암호화폐로 지불하게 된 것은 암호화폐의 대중화와 주류편입을 향한 커다란 진전으로 평가된다.

비텍스의 마누엘 보드로이트 최고 운영 책임자는 “이 같은 프로젝트는 비트코인과 같은 혁신적 기술을 대중들이 이용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중요성을 지닌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 프로젝트가 일상생활에서 혁신적 기술의 진정한 가치와 응용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