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코리아는 후오비글로벌이 지난해 글로벌 3대 거래소 중 가장 많은 수수료 이익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고 22일 밝혔다.

중국암호화폐 전문매체에 따르면 글로벌 3대 거래소인 후오비(Huobi), 바이낸스(Binance), 오케이엑스(OKEx) 중 후오비가 수수료 수익 1위를 달성했다.

후오비, 바이낸스, 오케이엑스는 최근 발표를 통해 2018년도 제4분기 바이백(자사주 매입) 방안과 수치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후오비 9693만 달러(약 1090억 원), 바이낸스 9293만 달러(약 1045억 원), 오케이엑스 5881만 달러(약 661억 원) 수수료 수익을 냈다. 한 해 전체 기준으로 후오비글로벌이 거둬들인 이익은 4억8470만 달러(약 5452억 원)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4억6465만 달러(약 5227억 원)의 수수료 수익을 기록한 바이낸스를 제치고 글로벌 1위에 올랐다.

후오비글로벌 관계자는 “후오비는 업계를 선도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서 향후 후오비 토큰을 거래소 통화에 국한하지 않고, 후오비 에코시스템을 비롯해 기업 간 협업에 활용하는 등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에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