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미국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Coinbase)가 암호화폐 보험의 적용범위를 공개했다.

2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코인베이스 수석정보보안책임(CISO) 필립 마틴은 거래소 핫월렛 보유고에 대한 보험 적용범위가 최대 2억2500만 달러라고 밝혔다.

핫월렛 해킹으로 인한 고객손실은 암호화폐 거래소에 큰 위협요소다. 마틴은 “그동안 암호화폐 보험에 관해 많은 혼란이 있었다”며 “코인베이스는 2013년도 말부터 암호화폐 시장에 보험을 정착시키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코인베이스 핫월렛 보유액에 적용되는 보험 유형은 ‘범죄’와 ‘손해’ 부문으로 나뉜다. ‘범죄’ 부문은 해킹, 내부자 도난, 사기성 암호화폐˙법정화폐 송금 등에 해당하며 ‘손해’ 부문은 개인키의 손상이나 유실(직원 책임 포함)을 커버한다. 온체인 오류로 인해 발생한 자금손실은 보상되지 않는다.

이번 핫월렛 보험상품 개발은 런던 로이즈(Lloyd’s of London) 멤버 에이온(Aon)이 맡았다. 영국 런던에 위치한 런던 로이즈는 세계 최대의 보험업자협회로 지난해 8월부터 암호화폐 시장 진출에 관심을 보였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