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베네수엘라 정부가 암호화폐 송금서비스를 출시했다.

베네수엘라 암호화폐 규제본부인 Sunacrip이 자체플랫폼 파트리아(Patria)에서 암호화폐 송금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일(현지시각) 비틈코인닷컴이 보도했다. 지원하는 암호화폐는 비트코인(BTC)과 라이트코인(LTC)으로 송금시간 기준으로 환율이 적용된다. 환율은 10분마다 산정된다.

송금에 사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는 비트코인, 라이트코인 2종이다. 월 최대 10페트로 상당의 암호화폐를 수령할 수 있으나, 기관 승인을 받아 수령한도를 50유로까지 조정할 수 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하이퍼인플레이션으로 법정화폐의 가치가 하락하자 국영 암호화폐인 페트로를 발행했다. 페트로는 원유, 금, 다이아몬드 등을 기반으로 하며 1페트로는 36,000볼리비아노와 연동된다. 파트리아 플랫폼으로는 월 최대 10페트로를 송금할 수 있다. 그러나 규제본부의 승인을 받으면 50페트로까지 송금한도를 높일 수도 있다.

송금은 베네수엘라 외부에서도 진행할 수 있다. 송금자는 이메일을 통해 일회용코드를 받아 플랫폼에 로그인하고, 송금자 실명, 생년월일, 거주국가, 수령자신분번호를 기입해야 한다.

베네수엘라 국영 뉴스미디어 AVN은 “암호화폐 송금 시 제시되는 기준 환율을 적용한다. 암호화폐는 비트코인과 라이트코인을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

종합마진거래소 bingbon.kr